메뉴 건너뛰기

  • YMCA
  • Mar 11, 2020
  • 125

 후쿠시마 9주기 기자회견
- 위험을 인정하는 사회는 불가능한가?-

• 일시 : 2020년 3월 11일(수) 오전 11시
• 장소 : 한빛 핵발전소 정문 앞
• 내용 : 성명서 발표 및 퍼포먼스


* 참조 : 한빛1,3,4호기 폐쇄를 위한 16차 1인 시위
 - 일시 : 2020.3.11.(수) 오후12시
 - 장소 : 광주 충장로우체국앞
 - 매주 수요일 광주충장로 우체국에서 1인시위가 진행됩니다.



오늘은 1029일째이다. 한빛 핵발전소의 4호기가 운전을 멈춘지 1029일이 됐다는 말이다. 2017년 5월18일 계획예방정비를 시작한 한빛 4호기는 예정된 정비기간인 올 9월이 된다고 해도 재가동을 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태로 3년을 끌고 있다.


도대체 이게 무슨 짓인가. 호부호형을 못하는 홍길동도 아니고 왜 이렇게 위험을 위험이라 인정하지 못하고 고치면 안전하다 억지를 부리고 있는지 산업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안전기술원, 한수원들에게 묻는다.


4호기만이 아니다. 4호기와 함께 핵발전기술 국산화 초기 단계에 처음으로 한국이 주도해 지은 첫번째 발전소라고 자랑하는 3호기도 현재 2018년 5월 11일 시작된 계획예방정비로 운전이 멈춘 상태다.
이 두 호기의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공극은 3호기 124개, 4호기 121개다. 지금까지 찾아낸 모든 핵발전소 공극의 82%를 넘고 있고 지금도 계속 발견되고 있다.


또한 작년 5월에 있었던 한빛 1호기의 열출력 급증 사고는 체르노빌과 같은 끔찍한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 였지만 아직도 정확한 원인을 밝히지도 못했고 그 후 안전 점검을 했다던 제어봉은 가동을 다시 시작하자마자 추락하는 사고를 일으켰다.
그리고 3월 6일 또 다시 1호기에서는 저압급수가열기의 튜브 누설 증상을 발견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빛 1호기는 가동중이다.


우리가 서 있는 정문 뒤에 흉칙하게 버티고 있는 핵발전소 건물들 속에 가려진 위험요소들은  한 둘이 아니다. 왜 우리는 이런 위험요소들을 제거하지 못하고 불안하게 살아야 하는가.


위험을 현대사회의 중심 현상이라고 얘기했던 울리히 벡이 진단했듯이 서구 중심의 산업화와 근대화에 뼛속까지 젖어있는 사회의 문제이고 그런 사회 속에서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흡혈귀처럼 이권을 빨아먹은 핵마피아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자신들이 저지른 잘못을 인정하지도 않을 것이며 자신들의 이익을 포기하지도 않을 것이다.


오늘은 후쿠시마 사고가 발생한지 9주기가 되는 날이다.


9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후쿠시마 곳곳의 방사능 수치는 인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수준이고 제염했다는 오염토는 어떻게 관리되는지 알 수 없고 아직도 사고 현장에서 끊임 없이 발생하는 오염수를 어쩌지 못해 무책임하게 바다에 버리겠다는 상황이다.
또한 사고 수습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핵물질 잔해(데브리·debris)를 꺼내는 작업은 아직도 어려워 10년째 되는 2021년에나 2호기부터 시작한다는 계획만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자신들의 정권과 그 배후 세력을 지키기 위해 올림픽을 추진함으로써 후쿠시마 상황을 포함한 정치적 어려움들을 극복하려고 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후쿠시마의 상황을 은폐하거나 포장함으로써 또 다시 수많은 위험요소들을 발생시키고 있다.


우리는 오늘 무겁고 답답한 심정으로 여기에 있다.


현재의 후쿠시마 상황이 만약 핵발전소 사고가 벌어졌을 때 우리 사회가 감당해야 할 현실인 것을 우리의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은 결코 인정을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지구와 지구에 살고 있는 생명들은 지금 몸살을 앓고 있다.
기후위기는 우리의 미래에 큰 블확실성으로 다가오고 코로나19는 생명의 위협과 함께 일상의 생활마저도 어렵게 하고 있다.


그러나 이처럼 우리가 당면한 현실은 불안하고 암담하지만 여기서 멈추거나 좌절할 수 없다. 우리는 새로운 희망으로 미래를 만들어가야 한다.
그 시작은 위험을 인정하는 것이다.
한빛 1,3,4호기와 같은 위험을 더 이상 방치하지 않는 것이다.


그렇게 우리사회의 부조리와 모순이 야기하는 문제와 그로인한 위험을 드러내야 한다.
그래야 제대로 된 진단과 해결이 가능할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오늘 후쿠시마 사고로 희생된 많은 생명들의 명복을 빌고 아직도 고통 받고 있는 생명들에게 위로를 전한다.

그리고 간절히 희망한다.
내년 10주기에는 고통과 아픔이 줄어 있기를.


2020년 3월 11일


공공운수노조광주전남지부, 광주YWCA, 광주YMCA, 광주에코바이크,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시민센터, 광주전남녹색연합, 광주전남민주화동지회,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광주진보연대, 광주환경운동연합,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금속노조자동차부품사비정규직지회,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광주지부, 원불교 광주전남교구, 원불교 평화행동광주전남지부, 천주교광주대교구정의평화위원회,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 시민생활환경회의,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광주녹색당, 노동당 광주시당, 민중당 광주시당, 정의당 광주시당

제목 날짜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광주YMCA 성명서   2020.06.16
2020청소년이 직접 뽑는 4.15제21개 국회의원 모의투표 결과 보도자료   2020.04.16
선관위는 위성정당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을 거부하라!   2020.03.26
N번방 사건에 대한 긴급 성명서   2020.03.26
후쿠시마 9주기 기자회견 '위험을 인정하는 사회는 불가능한가?'   2020.03.11
광주공동체 특별 담화문을 지지하며 광주YMCA도 함께 하겠습니다.   2020.03.11
광주전남YMCA 비례정치개혁연합정당 지지 성명   2020.03.11
만18세 선거법 개정안 통과를 환영합니다.   2020.02.03
5·18민중항쟁 역사왜곡에 대한 광주YMCA 성명서   2019.02.26
남북정상회담 성공기원을 바라는 광주YMCA 입장문   2018.06.11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대한 한국YMCA 환영 성명   2017.07.20
국민의 주권을 짓밟은 기습적인 사드장비 반입을 규탄한다!   2017.05.08